누가 전자책을 원할까?

by SL

우연히 아는 분의 아는 분이 전자책 관련 사업을 하신다는 얘기를 들었다. 나는 좋아하는 책들이 가지런히 꽂혀있는 책장을 보며 흐뭇해 하는 취향을 가진 사람이라 그동안 전자책에는 별다른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오히려 그 가능성에 대해 다소 부정적이었던 게 솔직한 마음이다. 하지만 가만히 생각해 보니, 전자책이 매력적으로 들이댈 수 있는 시장도 있겠다 싶었다.

나는 책을 소장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책을 소유하고 싶어하는 것은 아니다. 가지고 있는 책 중에 깊은 인상을 남긴, 그래서 두고두고 보고 싶은 책은 사실 일부에 불과하다. 서점을 돌아다니다 보면 읽어보고는 싶지만 비싼 돈을 주고 사기는 아까운 느낌이 드는 책이 꽤 있다. 요즘 유행하는 재테크 관련책이나 자기개발서가 그렇고, 또 특정 트렌드에 영합하는 책이 그렇다. 열심히 책을 쓰셨을 분들에게는 미안하지만, 그냥 한 번 보고는 구석에 던져둘 것이 눈에 선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럴 때는 서평을 찾아보고 또 책의 일부를 직접 읽어본 뒤에도 고민고민을 해서 어렵게 구입 여부를 결정하곤 한다. 책의 제조 원가와 마진이 얼마나 되는지는 모르지만, 만약 이런 책들을 현재의 1/4 ~ 1/5 정도 가격으로 낮춰서 전자책 컨텐츠로 판다면 생산자와 소비자 양쪽 모두 좋지 않을까?

그 다음으로는, 좋으나 싫으나 논문을 끼고 살아야 하는 대학원생들이 잠재 고객이 될 수 있다. 이제는 논문을 PDF 파일로 쉽게 내려받을 수 있지만, 내용도 어렵고 게다가 영어로 쓰인 글을 컴퓨터 화면으로 읽는 것은 아직 많은 이에게 있어 고역이다. 그래서 보통 논문을 다시 종이에 인쇄해서 읽는 것으로 아는데, 그렇다면 전자책은 그네들에게 매력적인 도구가 될 수 있지 않을까? 더불어, 전자책을 통해 PDF 파일에 메모 등을 직접 입력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면 더욱 좋을 것이고 말이다.

최근에 아마존에서 킨들(Kindle)이라는 전자책(단말기)을 출시했다는 기사를 봤다. 이보다 앞서 나온 소니의 PRS-500도 그렇고 이러한 전자책들이 뚫고 나가야 할 난관이 만만치는 않아 보이는데 과연 어떻게 헤쳐나가는지 옆에서 구경하는 것도 꽤나 재미있을 것 같다.